또 다른 쪽에서 바라본 경희궁의 모습입니다
오늘은 낙엽을 밝는 주제라서 궁안을 거닐지는 않았지만,
궁은 역시 포근한 안식처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