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써포터즈

메뉴 건너뛰기

다녀간 블로거

관심 블로그

  • 관심블로그없음
  • TODAY 1
  • TOTAL 20,303

컨텐츠

전체보기 게시글 목록
전체보기 (290) 스크랩수 조회수
목록닫기

따뜻한 하루 - 나를 믿어준 사람
게시판
2019.01.08 12:48

댓글 (6)
[내블로그에 담기]
출처 : bluetree00 - 따뜻한 하루 - 나를 믿어준 사람
원문 : http://blog.bethe1.co.kr/bluetree00/2645108

따뜻한하루
나를 믿어준 사람



포드 자동차를 창립하고 지금까지 자동차 왕이라 불리는
헨리 포드는 농촌에서 태어나 16세에 디트로이트로 건너가
유명한 토머스 에디슨이 세운 회사의
직공으로 들어갔습니다.

포드 역시 에디슨처럼 정규 학교 교육을
거의 받지 못했지만 스스로 노력하여
인정받는 엔지니어가 되었습니다.

그러한 포드가 휘발유 동력으로 움직이는
내연기관에 관심을 보이자 주변 사람들은
대부분 만류했습니다.

당시 석유의 사용은 등유를 사용하는 보일러가 대세였고,
등유를 정제하는 과정의 부산물일 뿐인 휘발유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는 때였습니다.

고민하던 포드는 에디슨을 찾아가 질문했습니다.
"휘발유가 기계를 돌릴 수 있는
힘을 낼 수 있습니까?"

에디슨은 두말하지 않고 대답했습니다.
"자네 듣던 대로 현명하군.
생각대로 휘발유 자동차를 만들어보게."

포드는 에디슨의 말에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자동차 엔진을 개발했습니다.
그리고 13년이라는 긴 세월 끝에
수많은 실패를 거듭하고 드디어 자동차 엔진을
만들고야 말았습니다.

헨리 포드는 에디슨을
'아내 이외에 나를 믿어준 유일한 사람'이라고
평생 존경하며 우의를 다졌다고 합니다.



1931년 10월, 에디슨의 임종을 앞두고,
포드는 에디슨이 숨을 거둘 때 마지막 숨을 병에 담아
자신에게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포드가 에디슨을 얼마나 존경하는지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 부탁을 들어주었습니다.
포드는 그 병을 자신이 죽을 때까지 소중히 간직했고,
지금은 미시간 주에 있는 헨리 포드 기념관에
보관되고 있습니다.

뚜렷하고 분명한 목표가 있으면
어떤 실패와 난관이 있어도 좌절하지 않습니다.
존경하는 사람의 응원은 목표를 위한
가장 큰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가능성을 칭찬하십시오.
어쩌면 당신의 말 한마디가 위대한 성공의
길잡이가 되어 줄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은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하여 신념을 가져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옳다고 확신하는 일을 실행할 만한
힘을 모두가 다 가지고 있는 법이다.
자신에게 그러한 힘이 있을까 주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 요한 괴테 ?
2645108

써포터즈 캘린더 써포터즈 캘린더 자세히 보기

1월써포터즈 캘린더

1월 써포터즈 일정